아르코미술관은

아르코미술관은 1974년 종로구 관훈동의 옛 덕수병원 건물을 임차하여 미술회관이라는 이름으로 운영을 개시하였고, 1979년 5월 국립서울대학교 터(현 마로니에 공원)에 건물을 신축, 이전하면서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이후 2002년 마로니에미술관, 2005년 아르코미술관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한국의 대표적인 공공 미술관으로 기능하고 있습니다.

미술관의 건물은 한국의 대표 건축가 故 김수근(金壽根, 1931-1986)이 설계하였으며 그의 붉은 벽돌 건물은 대학로의 대표적 상징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아르코미술관이 건립된 초기에는 국내에 미술관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었기에, 미술 단체, 작가를 위한 대관 및 기획 전시 공간으로 활용되었고, 공·사립미술관이 늘어난 1980년대 후반부터 미술관의 자체 기획 전시를 위한 공간으로 점진적인 전환을 꾀하였습니다. 1990년대 말부터는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전문성을 강화하며, 현대미술의 패러다임을 바꾸어가는 선도적 기능을 수행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아르코미술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산하 미술관으로서 문화예술 지원정책의 방향과 수요를 미술관 비전에 반영하여 ‘위원회 시각예술 사업 확산의 플랫폼’이자 ‘동시대 시각예술 창작의 생산거점’이며, ‘실험성과 국제성을 지닌 시각문화 커뮤니티 공간’을 지향합니다. <중진작가전>, <주제기획전>, <국제교류전>, <창작산실 선정작> 등의 전시, <건축학교>, <꿈잼학교> 등의 교육프로그램 등은 미술관의 비전을 담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아르코미술관은 신진작가의 창작 발표 공간인 인사미술공간과 시각예술 중심 아르코아카이브를 운영하여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담론 생산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ENGLISH

미술관 브로슈어(PDF) 다운로드

담당자명 :
노해나
담당부서 :
미술관운영부
담당업무 :
큐레이터
전화번호 :
02-760-4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