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문화예술진흥기금 시각예술창작산실 전시지원 선정작 《더블 네거티브: 화이트 큐브에서 넷플릭스까지》2018.12.19.-2019.2.3.

  • 작성일 2018.12.13
  • 조회수 2,892
  •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2018년 문화예술진흥기금 시각예술창작산실 전시지원 선정작 [더블 네거티브: 화이트 큐브에서 넷플릭스까지 ]

 
전시일시 : 2018.12.19.-2019.2.3.
오프닝 : 2018.12.19.(수) 오후 6시
장소 : 아르코미술관 제2전시실
작가 : 강정석, 김민애, 곽이브, fldjf studio 박보마, 송다슬, 이미래+크리스토퍼 마혼, 이주리, 장서영, 홍진훤, ISVN
관람료 : 무료
부대행사 : 추후공지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 : 피앤씨 갤러리, 캔 파운데이션
문의: 02-760-4617,
더블 네거티브: 화이트 큐브에서 넷플릭스까지

전시소개

화이트 큐브를 벗어날 의지와 선택을 가졌던 개념미술과 대지미술에서 기록과 작업의 매체로써의 사진은 "유통된 하나의 사진"으로써 장소특정적인 작업을 이해하는 위치에 놓인다. 마이클 하이저의 두 개의 가파른 협곡으로 세워진 《더블 네거티브》를 현전으로써 대면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 양 극단으로 펼쳐진 거대한 협곡을 완벽하게 경험한다는 것은 가능한 일일까. 존재하지 않는 원본에 대한 레플리카(Repilca)는 순환하고 항해하며 어디로 향하는 것인가.

《더블 네거티브: 화이트 큐브에서 넷플릭스까지》는 오늘날 동시대 오픈 플랫폼에서 이루어지는 비-물질적 예술의 생산과 소비, 나아가 이러한 현상들이 제도권의 화이트 큐브에서 다시 공유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이다. 본 전시는 거대한 협곡의 양 극단 어디에도 온전히 안착하기 어려운 상태를 드러내고, '화이트 큐브'와 '넷플릭스'도 아닌 중심에서 벗어난 위치에 우리를 놓음으로써 좌표를 탐색한다. 이를 통해 플랫폼으로써 미술관의 (불)가능성을 살피고, 비물질적 예술의 제작 및 유통 그리고 기록화의 방식까지 미래의 좌표를 추론하고자 한다.
 
  • 운영시간 : 11:00-19:00 (매주 월요일 휴관, 2019년 1월 1일 휴관)
    ※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은 21:00까지 운영
  • 전시설명 : 주중 14:00, 16:00 | 주말 14:00, 16:00, 18:00
  • 연계프로그램 : 추후 공지
  •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www.arkoartcenter.or.kr과 아르코미술관 SNS(@arkoartcenter)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료담당자[기준일(2018.12.13)] : 시각예술부 박성환 02-760-4615
게시기간 : 18.12.13 ~


담당자명 :
차승주
담당부서 :
미술관운영부
담당업무 :
아르코미술관 전시기획 및 운영 총괄 인사미술
전화번호 :
02-760-4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