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2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구청사가 예술인들이 마음껏 창작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인 예술가의집으로 바뀌었습니다.
예술가의집은 우리나라 문화예술의 발원지라고 할 수 있는 대학로에 있으며, 예술가의 창작을 지원하고 예술가와 예술가, 예술가와 시민 간 소통을 지원하는 매개형 열린공간입니다.

예술가의집 이미지

건축물 소개

사적 278호인 예술가의집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경성제국대학 본관으로 사용됐습니다. 설계는 우리 건축계의 선구자인 박길룡(1898-1943)이 맡았습니다.

예술가의 집 건축 역사

건축연대 : 1931년 10월 10일 준공 / 1981년 사적 제 278호로 지정
건물의 전체적인 형태는 엄격함과 권위를 강조합니다. 아케이드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일본 동경제대 건물과 유사한 모양입니다.

일제강점기 전경사진

일제강점기 전경사진

본관 앞의 미군들(1953)

본관 앞의 미군들(1953)

구 서울대학교 본관 (1984년경)

구 서울대학교 본관 (1984년경)

예술가의 집 연혁
1924년 5월 2일 경성제국대학 개교
1925년 8월 14일 동숭동 일대 교사 착공
이와쓰키 요시유키(岩槻善之) 기사 주도
1928년 법문학부 교사 건립
1926년 ~ 1928년까지 법문학부, 의학부, 부속도서관 등 건립
1930년 본부 건물 착공 (1931년 준공)
- 조선총독부 설계, 박길룡(朴吉龍, 1898~1943) 실무 참여
   미야카와 구미(宮川組)에서 공사
1945년 8월 15일 8·15 해방 후 미군정 시작
1946년 8월 22일 국립 서울대학교 설치령 공포
- 해리 비 엔스테드(Harry B. Anstead) 초대 총장 (1946. 8. 22 ~ 1947. 10. 25)
1975년 동숭동 캠퍼스 관악 캠퍼스로 이전
대한주택공사 매각 후 한국문화예술진흥원에 양도
1976년 ~ 2010년 4월까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본관으로 사용
2010년 12월 9일 예술가의집으로 재개관
담당자명 :
민세정
담당부서 :
시각예술부
담당업무 :
예술가의집 운영 총괄
전화번호 :
02-760-4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