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코미술관

2015 아르코미술관 니나카넬 개인전 [새틴 이온 Satin Ions]

2015 아르코미술관 니나카넬 개인전 [새틴 이온 Satin Ions]
  • 전시일시 2015.05.29~2015.08.09
  • 오프닝
  • 장소
  • 작가
  • 관람료
  • 부대행사
  • 주관
  • 주최
  • 문의

 니나 카넬 개인전 <새틴 이온 Satin Ions>
 
  ▪ 오프닝 리셉션 : 2015년 5월 28일(목) 오후 6시
  ▪ 전시 기간 : 2015년 5월 29일(금) - 2015년 8월 9일(일)
  ▪ 관람 시간 : 오전 11시-오후 7시

      (매주 월요일 휴관, ‘문화가 있는 날’ 행사인 
       6월 24일(수), 7월 29일(수)는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
  ▪ 전시장소 : 아르코미술관 제2전시실 
  ▪ 주 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 
  ▪ 문 의 : hyojeon@arko.or.kr, 02-760-4606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은 동시대 미술 현장을 선도하는 국제적인 국내외 작가들의 플랫폼 역할을 지향하면서 보다 밀착된 개인전 큐레이팅을 시도하고 있다. 오는 5월 28일 국제적인 유수 미술관에서 열린 개인전을 통해 널리 인정 받은 베를린 기반의 스웨덴 작가 니나 카넬을 초대하여 작가의 아시아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니나 카넬의 개인전 <새틴 이온>은 작가의 기존 작업의 성격과 특색을 보여주는 대표 작업들과 함께 최근 작가의 관심사인 지하 매설 케이블로 제작된 신작을 한국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예를 들어, 시멘트가루가 세수대야에서 발생되는 습기를 통해 사각의 블록으로 서서히 굳어가거나, 인간의 가청 영역대를 넘나드는 주파수를 사용하여 늘 공간에 울려 퍼지지만 관객은 일시적으로만 포착할 수 있도록 하거나, 찰나의 높은 볼트가 석탄 가루 사이를 통과한 흔적을 보여주는 평면 작업과 아주 느린 속도로 서서히 흘러내리는 고무 등을 통해 (*작품 <긴 1000분의 3초>) 우리 눈으로 포착할 수 없는 빠르고 느린 움직임을 인식시킨다. 이러한 조각 작업들은 다양한 재료들의 물질적 결합을 통해 인간의 눈에 포착되지 않지만 끊임없이 움직이는 세계와 그 운동성이 잠재한 비가시적이고 비물질적인 세계를 드러낸다. 즉, 니나 카넬은 에너지나 비물질적 전환과 전이를 바로 물리적인 것이나 보이는 가시적 세계를 통해 추적해 나가거나 그것을 매개로 인식하도록 하는 “조각적 상태(condition)”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전시는 세 개의 방으로 구성되는데 이번 전시의 두 개의 방에서는 과거와 현재까지의 작업 경향에 집중하여 아르코 미술관의 공간과 섬세하게 조율된 설치를 선보일 예정이다. 초음파 발생기를 물 속에 넣어 기포가 발생하도록 두고, 그 옆에 시멘트 포대를 설치하여 전시 기간 중에 시멘트가 서서히 굳는 작업 <상동곡Perpetuum Mobile (25kg) (2009)>, 양말의 실오라기를 재료를 정전기에 따라 퍼지게 하여 평면작업으로 전환한 (2014), 벽에 잘라내고 남은 카페트롤을 통해 남겨진 것과 쓰여진 것의 관계를 생각하게 하는<알려지지 않은 크기(2015)>, 자석을 심어 그 자기장의 힘으로 나뭇가지 모양으로 가늘고 얇은 못을 연결한 , 방수재료와 물의 장력으로 석판 위에 아름다운 물의 정동을 보여주는 최신작 등등, 작가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조각언어를 선보이는 최근3-4년간의 대표작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전시 <새틴 이온>에서는 오늘날의 무선인터넷과 같이 와이어리스의 세계의 기반이 되는 지하 매설 케이블에 관심을 두고, 서울 근교에서 수집한 재활용 케이블 덩어리들로 전시의 마지막 챕터를 구성한다. 오늘날 수많은 디지털 정보는 선이 없는(wireless)  상태를 지향하지만 이는 사실 지하의 보다 많은 양의 케이블의 증가라는 아이러니한 현상을 만들고 있다. 작가는 이러한 관심에서 서울 근교의 케이블 재활용센터를 방문하여 녹아 내려 형태가 변화한 상태와 향후를 위해 재탄생되는 미래적 시간을 함의한 상태 사이에 놓여져 있는 케이블 덩어리들을 수집한다. 케이블의 심지가 빠지고 껍질만 남은 피복 플라스틱에 열을 가해 모양이 변형된 이 덩어리들은 수십 미터의 물리적인 길이가 ‘정보’의 송수신이라는 비물질적 거리를 드러내는 덩어리로 변모한 역설적인 상태를 암시한다.
 
니나 카넬은 물체의 성질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그 물성과 주변 환경의 관계를 구체적으로 의식한다. 서로 다른 재료와 물질이 결합하여 이루어지는 작가의 조각은 이러한 인간의 시각에는 쉽게 포착되지 않지만 공간 내에 공존하는 비물질적인 영역의 항상성(consistency)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니나 카넬의 작업은 전통적인 ‘조각’의 개념을 넘어서 조각의 하나의 ‘상태’를 다룬다. 나아가 시적이고 문학적인 작가만의 시각 언어로 평소 육안으로 보기 어려웠던 에너지의 변환 과정을 아름답게 가시화한다. 이번 전시는 물질을 통해 인식되는 확장된 비물질적 세계의 의미를 깊이 상고해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 것이다.
 
 
□ 작가 소개
  
니나 카넬(b. 1979, 스웨덴 벡셰)은 소소한 재료부터 그 특성이 변하는 물질에 이르기까지 그 작업의 언어가 매우 다채로운 조각가이다. 니나 카넬에게는 일상적인 어떤 물체나 순간이 특수한 애착을 가질만한 대상이 된다. 지하 매설 케이블, 혹은 물리력을 동원하여 케이블의 형태로 변형될 수 있는 케이블이 아닌 어떤 물체, 특정 용도가 있는 물질, 일상에서 자주 쓰이는 어떤 것, 그리고 그 쓰임의 흔적이 드러난 것, 아니면 ‘사이’에 놓인 어떤 것이나, 평소에는 지나치기 쉬운 아주 미시적인 현상, 보이지는 않지만 느낄 수는 있는 것 모두가 그러하다. 그리고 그 일상적인 물체 그 자체, 혹은 물질들의 형성 과정 자체는 니나 카넬 작업의 결과물이 되기도 한다.
 

니나 카넬은 최근 스톡홀름 현대미술관(2014), 런던 캠든아트센터(2014), 뉴캐슬 발틱 컨템포러리아트(2014), 미니애폴리스 미드웨이 컨템포러리 아트(2013), 베를린 함부르거반호프(2012), 카셀 쿤스탈 프리드리치아눔(2011), 비엔나 현대미술관(2010)에서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그가 참여한 주요 그룹전에는 18회 시드니 비엔날레, 트리엔날레 ‘인텐스 프록시미티’, 파리 팔레 드 도쿄, ‘온 라인’, 뉴욕현대미술관, 리버풀 비엔날레, 트렌티노쥐트티롤에서 열린 마니페스타 7 등이 있다. 아시아에서는 계원예술대학의 갤러리27에서 열렸던'우발적 커뮤니티'(2007), 광주비엔날레(2008)를 통해 소개된 바 있으며, 아르코미술관의 '새틴 이온'은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열리는 니나 카넬의 개인전이다.
  




니나 카넬, <간결한 음절 (약함)> 2014, 전기 및 통신 케이블, 아크릴, 가변 크기.
  






니나 카넬, 2015, 못, 자석, 구멍, 가변 크기.






니나 카넬, <여기서 가까이에(100만분의 1초)> 2014, 복사용 토너, 나일론, 퍼스펙스, 맞춤 카펫, 
1 마이크로초 당 1000000볼트, 63 x 81 x 7 cm, 로빈 왓킨스와 협업.







니나 카넬, <긴 1000분의 3초> 2015, 매스틱검, 통나무, 가변 크기.
 
담당자명 :
차승주
담당부서 :
미술관운영부
담당업무 :
아르코미술관 전시기획 및 운영 총괄 인사미술
전화번호 :
02-760-4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