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 장은정무용단

  • 조회수 801
  • 작성일 2019.01.17
  • 작성자 전홍기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_장은정무용단

매스?게임!
(MASS?GAME!)

2019. 1. 26 SAT - 27 SUN 5pm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
세련된 스타일과 뚜렷한 주제의식, 섬세한 표현력으로
현대춤의 새로운 장르를 선보이며 움직임을 자유자재 연출하는 안무가 장은정.

“그냥 춤꾼이 아니라 창작 속에 메시지가 담겨있는 바른 춤작가다.”라고 평가되는 안무가 장은정. 매 작품마다 뚜렷한 주제의식과 창조적인 몸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그녀의 새로운 신작 이 오는 2019년 1월 26일(토) ~ 27일(일)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이번 은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에 선정 작품으로 작품은 주제의식에서 키워드만을 발췌한 듯한 선명한 이야기 흐름은 작품의 이해도를 높이고 춤형식과 움직임의 구조는 유쾌하고 역동적이다. 이는 관객과의 소통에 한발 다가서는 안무가 장은정만의 새로운 현대춤 장르가 될 것이다.

‘즐겁고, 진지한’
우리 사회는 식민과 분단, 전쟁과 산업화, 독재와 민주화 등 격동의 세월을 거치며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적으로 많은 성장을 이루었지만, 그 성장과정이 강제한 전투적(!)인 속성은 우리에게 '빨리빨리'의 모토와 함께 일체감과 단일함의 집단성을 요구했고, 이견이나 다름 또는 다양성은 방해이자 이단, 심지어 적으로 간주했다. 이런 문화사회학적 현상은 우리 개개인의 몸으로 흡수되고 각인되어, ‘표준화된 몸’ 또는 ‘기준되는 몸’이라는 관념을 낳았고 '바른 몸', '올바른 몸'이라는 가이드를 남겼다. 일체화된 군무에 열광하고 통일성과 집단성이 지배하는 예술논리는 그동안 많은 대안과 파열을 만들어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공연예술계에 깊이 뿌리내린 미학적 틀이기도 하다. 그로 인해 소위 ‘미달된 몸'과 이질적이고 소수자적인 몸들은 폄하되고 훼손되기까지 한다.
장은정 안무가가 선보이는 은 이런 집단주의 속에 침몰된 개개인의 정체성과 다양성을 위트있고 다이내믹한 구성으로 의미있게 복원시켜내는 진지하고도 즐거운 작품이 될 것이다.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장은정무용단

관람연령 초등학생 이상 관람
티켓 R석 30,000원 S석 20,000원
예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2-3668-0007
인터파크 1544-1555
문의 02-2263-4680 www.mctdance.co.kr






  • 이 곳에 게재된 각종 의견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별도의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 고객님의 개인정보 노출을 막기 위하여 개인정보는 기록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십시오.
  • 우리 위원회의 운영이나 문예진흥기금 사업추진과 관련된 정책 사항이나 건의, 질의 사항에 대해 답변을 원하시면 정책제안 질의, 민원사무처리를 원하시면 사이버민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 상업적광고, 저속한 표현, 사람, 단체를 비방할 목적으로 공연히 사실/허위사실을 적시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경우 등 홈페이지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하는 게시물은 관리자에 의해 통지없이 삭제 (근거:예술위 정보화 업무규정 34조 2항)와 함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법률 제 61조’에 의거 처벌을 의뢰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타인의 정보 및 주민등록번호를 부정하게 사용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 집니다.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자세히보기

글쓰기

담당자명 :
나은경
담당부서 :
재무관리부
담당업무 :
정보화 계획·예산·평가 홈페이지 운영 총괄
전화번호 :
061-900-2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