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귀국전'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Spectres of the State Avant-garde)' 3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

제16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한국관 귀국전'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Spectres of the State Avant-garde)' 3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

- 정부 주도 개발 계획의 첨병이었던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에 대한 최초의 역사적 접근
- 영국 언론지 <가디언>, ‘주목할 만한 국가관’에 선정

정지돈_빛은 어디에서나온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제16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 건축전 한국관의 귀국전 <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을 오는 3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은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술계 행사 중 하나인 ‘2018년 제 16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한국관이 선보인 전시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커미셔너를 맡고, 박성태 예술감독(정림건축문화재단 상임이사), 최춘웅(서울대 교수), 박정현(마티 편집장), 정다영(국립현대미술관 학예사) 공동큐레이터가 기획한 전시로, 1960년대 한국 개발 체제의 싱크탱크이자 당시 한국 최고 건축가들이 모여 있던 ‘한국종합기술개발공사(이하 기공)’의 작업에 주목했다.
영국의 <가디언Guardian>에서 선정한 ‘흥미로운 전시’('a selection of the most eye-catching and intriguing urban explorations at this year’s exhibition')에 꼽혔으며, 미국의 <아키텍쳐럴 다이제스트Architectural Digest>에서도 ‘한국 건축과 정부의 긴장감이 돋보인 전시’('This is how the Korean state used architecture for political gain')였다고 평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매체와 건축계의 주목을 받았던 본 전시는 164일의 전시 기간 동안 베니스 현지 한국관에서 약 1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전시는 시민사회(civil society)의 힘이 미약하고 시민 공간(civic space)이라는 개념이 부재하던 시절에 만들어진 도시와 건축 유산을 파헤침으로써 건축의 보편적 가치이자 당위적 요구로서 제시된 ‘자유공간’에 대한 오늘날 건축가들의 대답을 들려주었다. 2018년은 68혁명 50주년이 되는 해로 세계적으로 1960년대 말의 문화 운동에 대한 재조명이 일어났는데, 억압적인 국가체제 아래에서 일어난 건축적 실험을 바라보는 한국관 전시는 1960년대 말에 주목하는 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췄다. 동시에 서구의 역사적 이해의 틀로는 포착하기 힘든 한국 현대성의 조건을 비판적으로 조명했다.
특히 전시를 통해 억압적 국가와 탈체제를 지향하는 ‘아방가르드’의 공존과 병치를 통해 기공의 작업, 나아가 1960년대 한국이 갖는 역설적이고도 모순적인 성격을 드러내고자 했다. 1960년대 말 기공에는 윤승중, 유걸, 故김석철, 김원 등 한국 현대 건축사의 주역이 모두 모여 있었는데, <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은 기공의 2대 사장 김수근과 그 팀이 주도한 네 프로젝트(세운상가, 구로 한국무역박람회, 여의도 마스터플랜, 엑스포70 한국관)에 초점을 맞췄다. 한강연안개발, 삼일고가, 경부고속도로, 포항제철, 중문/보문관광단지 등 현대 한국을 형성한 개발계획을 주도했던 기공은 1960년대 한국 건축사에서 주요한 역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아카이브는 거의 구축되지 못한 상황이다. 실체가 온전하게 밝혀지지 않은 채 오늘날까지 한국 건축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기공의 유산을 ‘유령’으로 설정하고 이러한 상황 자체를 전시의 조건으로 활용했다.
이를 통해 전시는 단지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국가주도의 개발 시대가 외면한 시민 공간의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특히 아르코미술관의 이번 귀국전은 비엔날레 한국관에서 선보인 기본 전시 구성에 참여 작가들의 신작을 더해, 미술관의 공간적 구조에 맞춰 새롭게 재구성된 전시 연출을 엿볼 수 있다. 여기에서 기공에 대한 두 개의 아카이브와 김경태, 정지돈, 설계회사, BARE, 김성우, 최춘웅, 서현석, 로랑 페레이라 등 건축가와 아티스트 8인(팀)의 신작이 소개된다.
아르코미술관 1층에서는 미처 실현되지 못했으나 기공의 건축가들이 꿈꾸었던 프로젝트의 기록을 담은 ‘부재하는 아카이브’를 선보인다. 그리고 ‘도래하는 아카이브’는 전시 기간 동안 진행되는 포럼을 위한 무대이다. 한편 영상작가 서현석의 <환상도시>, 사진가 김경태의 <참조점>, 소설가 정지돈의 <빛은 어디에서나 온다>는 여전히 남아 있는 기공의 흔적을 드러낸다. 2층 2전시실에서는 ‘부재하는 아카이브’를 바탕으로 한 젊은 건축가들의 신작이 소개된다. 김성우는 ‘세운상가’를, 최춘웅은 ‘여의도 마스터플랜’을, 설계회사는 ‘엑스포70 한국관’을, 바래는 ‘구로 한국무역박람회’를 재해석한다. 또한 이번 귀국전에 새롭게 참여한 로랑 페레이라는 만화를 통해 여의도와 밤섬이 맺는 관계를 이야기한다. 과거 건축가들의 유토피아적 열망과 상상력을 출발점으로 삼은 이들의 작업은 과거의 해석을 통해 오늘의 결과를 비판하고 내일의 가능성을 꿈꾼다.
<국가 아방가르드의 유령>은 이렇듯 과거에 대한 성찰을 토대로 오늘날 한국의 젊은 건축가들의 작업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동시대 한국 건축을 이해하는 맥락과 참조점을 생산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편 베니스 본 전시 개막 전 진행한 ‘비엔날레 리서치 포럼’과 본 전시 때 발간한 영문 도록을 비롯, 귀국전에 맞춰 발간하는 국문 도록을 통해 전시뿐만 아니라 전시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견하고 생산한 자료들을 축적하고 공유하고자 한다. 나아가 전시 개막 후에는 전시 기간 중 매주 토요일마다 연계 프로그램이 다양한 주제로 진행되어 전시 주제를 심화해갈 계획이다.
문의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획조정부 백선기 02-760-4789 / bsk6558@arko.or.kr
 

자료담당자[기준일(2019.4.9] : 기획조정부 백선기 02-760-4789
게시기간 : 19.4.9 ~

 
공공누리
이 자료는 상업적·비상업적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이 가능합니다. 단, 반드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이라는 출처(특히 사진)를 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역문화지원협의회, 2019년 임시 총회 개최
한국지역문화지원협의회, 2019년 임시 총회
2020년 베니스비엔날레 제17회 국제건축전 한국관 예술감독 공개모집
2020년 베니스비엔날레 건축전 한국관 예술감독 후보자 접수(6.17일~7.8일)
2019년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기획공연 2019 <아르코 파트너> 라인업 발표
안무가 박순호, 허성임, 권령은, 연출가 이기쁨, 장우재, 서지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6대 신임 사무처장에 전효관 씨 임명
한국문화예술위원회 6대 사무처장 전효관
사람 사는 이야기, 인문 360 골목콘서트 기획자 한자리에
골목콘서트 단체사진
예술위, 아카데미 성과보고 시리즈 김인영 개인전《리-앨리어싱(Re-aliasing)》개최
리-앨리어싱(Re-aliasing) 포스터
세대와 차이를 넘어 상호 공통의 문화를 만든다
멘토링사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년 연속 감사품질평가 국제공인 취득
인증서 수여 사진
우리 동네 인문공간 이야기, ‘인문지도-에버그린콘텐츠’발간
에버그린콘텐츠
도시재생 관련 예술가 레지던시 실태 토론회
도시 재생 관련 예술가 레지던시  실태 토론회
담당자명 :
백선기
담당부서 :
기획조정부
담당업무 :
언론사 대응 및 언론홍보 총괄(정) 보도자료
전화번호 :
02-760-4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