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아르코에서는

박종관 한국문화예술委 위원장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큰 원칙 반드시 지켜져야

  • 조회수 2911
  • 작성일 2019.03.22
  •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박종관 한국문화예술委 위원장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큰 원칙 반드시 지켜져야

 
 

[전영한 기자]

박종관 한국문화예술委 위원장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큰 원칙 반드시 지켜져야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집 정원에서 인터뷰 도중 활짝 웃고 있다.

 
 

“갈 길이 구만 리 같습니다. 현장 예술인들에게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요. 끊임없이 소통하겠습니다.”

서울 종로구 동숭길 예술가의집에서 19일 만난 박종관 제7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60)은 예술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화예술위는 연극 문학 미술 등 순수예술분야 창작 및 저소득층의 문화 활동을 지원하는 국내 최대 기관으로, 연간 예산이 2500여억 원이다. 문화예술위 1기 위원, 예술공장 두레 상임연출가 등을 지낸 그는 지난해 11월 취임했다. 최근 그는 직원들에게 “영혼 없는 예술 행정을 하지 말고 공정함을 지키는 선량한 관리자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박 위원장은 우선 과제로 “생애 첫 창작 활동을 하는 청년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예술은 경험치가 중요하기에 예술계에 진입하는 청년들이 지원을 받기가 쉽지 않다”며 “특히 국경의 경계 없이 누비는 청년들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공간의 제약이 많은 공연을 온라인 콘텐츠로 제작해 국경을 넘어선 공연 시장을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그는 “남북 예술 교류를 위한 자료 수집과 연구도 할 계획”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순발력 있게 대응하는 것 역시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학 무용 미술 등 여러 장르가 융합돼 새로운 형태의 예술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지원 제도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측면이 많습니다. 한동안 끊어졌던 다원 예술 지원도 다시 시작할 예정입니다.”

박 위원장은 문화예술위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문화체육관광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큰 원칙을 지켜야 합니다. 독립성과 자율성을 갖고 예술 행정을 시행해야 블랙리스트 사태 같은 불행한 일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술기부금을 늘리는 것도 과제다. 개인과 기업 등이 낸 예술기부금은 2015년 241억 원에서 블랙리스트 사태가 터진 후 30% 넘게 줄었다. “예산 부족으로 잠재력이 큰 예술가들을 지원하지 못할 때 너무나 안타까워요. 사랑의 열매로 잘 알려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처럼 예술 관련 기관이 공동모금을 담당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예술 기부의 필요성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해 홍보 동영상을 만들어 영화관에서 상영할 계획이다. 그는 예술 기부가 사회의 품격을 높인다는 인식이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위원장에 선임됐다는 통보를 받고 가장 먼저 느낀 감정은 두려움이었습니다. 예술이라는 경이적인 힘 앞에 홀로 서 있는 것 같았으니까요. 언제든 소매를 걷어붙이고 예술가, 직원들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현장을 찾아다니며 예술가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문화데이터 활용 기업]‘ART NEXT DOOR’ - 미술을 더 가까이, 손안에 미술관이 들어오다 아트맵 김선영 대표
아트맵 김선영 대표
[대학로전시] 미디어는 정말로 옳은가? 아르코미술관 <미디어 펑크 : 믿음·소망·사랑> 무료전시(9.10~10.27)
[대학로전시] 미디어는 정말로 옳은가? 아르코미술관 <미디어 펑크 : 믿음·소망·사랑> 무료전시(9.10~10.27)
[문화데이터 활용 기업] 아이와 엄마를 위한 편리한 나들이 길 <맘비> 한수연 대표
[문화데이터 활용 기업] 아이와 엄마를 위한 편리한 나들이 길 <맘비> 한수연 대표
[아르코파트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네이버TV 생중계(8.29/저녁 8시) 무용 <경인京人>
[아르코파트너]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네이버TV 생중계(8.29/저녁 8시) 무용 <경인京人>
박종관 문화예술위원장을 만나다
박종관 문화예술위원장을 만나다
[아르코예술기록원] 드라마 <봄밤> 주인공 한지민 배역인 사서는 어떤 직업인가요?
[아르코예술기록원] 드라마 <봄밤> 주인공 한지민 배역인 사서는 어떤 직업인가요?
<윤성은의 문화읽기> 무더위 날릴 클래식 바람‥'평창대관령 음악제'
<윤성은의 문화읽기> 무더위 날릴 클래식 바람‥'평창대관령 음악제'
[대학로 무료 핫플레이스] 황정민,조승우 연극무대 볼 수 있는 곳!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기록원
아르코예술기록원
한국문화예술위 ‘근현대 예술사 구술채록 사업’ 신경림 시인 편
지난달 24일 신경림 시인이 서울 성북구 자택을 찾은 김춘식 교수(뒷모습)와 구술 채록 5회 차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학로 공연] 6인 6색, 예술가 6명이 선보이는 창작공연 <2019 아르코 파트너>
경인 京人 2017 ⓒ 국립현대무용단_Aiden Hwang
담당자명 :
이재일
담당부서 :
기획조정부
담당업무 :
언론사 대응 및 보도자료 관리 기관 주요사업
전화번호 :
02-760-4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