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공유·소통·확산으로 아티스트리를 키워요.

자유게시판

  • 이 곳에 게재된 각종 의견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별도의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 고객님의 개인정보 노출을 막기 위하여 개인정보는 기록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십시오.
  • 우리 위원회의 운영이나 문예진흥기금 사업추진과 관련된 정책 사항이나 건의, 질의 사항에 대해 답변을 원하시면 정책제안 질의, 민원사무처리를 원하시면 사이버민원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 상업적광고, 저속한 표현, 사람, 단체를 비방할 목적으로 공연히 사실/허위사실을 적시하여 타인의 명예를 훼손할 경우 등 홈페이지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하는 게시물은 관리자에 의해 통지없이 삭제 (근거:예술위 정보화 업무규정 34조 2항)와 함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법률 제 61조’에 의거 처벌을 의뢰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타인의 정보 및 주민등록번호를 부정하게 사용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 집니다.

2020 지역연계형 청년예술활동 지원사업015 -LINK! 공동 프로젝트 전시 안내

  • 조회수 418
  • 작성일 2020.11.30
  • 작성자 유*미
2020 지역연계형 청년예술활동 지원사업015 -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LINK!



서울문화재단의 ‘Oyoung 아티스트, 15개의 서울’ 사업에 선정되었던
은평문화재단의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 LINK!’가
은평구 기반 활동 및 거주 작가들의 전시 《보이지 않는 선들》을 끝으로 사업을 종료합니다.

참여작가 5인이 텍스트 사운드, 사진, 설치, 디지털 콜라주 등 다양한 매체로 작품으로 완성하고,
지역과 적극적으로 공유하기 위한 밀도 높은 전시 및 공연을 마련하였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전시정보

○ 전 시 명: 보이지 않는 선들
○ 참여작가: 김다혜, 김고래(김아라), 김혜진, 신민준, 정민지
○ 전시기간: 2020.11.30.(월) ~ 12.05.(토)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오프라인 관람이 불가합니다. 12/20 이후 온라인 영상으로 관람 가능합니다.)
○ 프로젝트 구성
- 전시: 월-금 12:00~18:00 / 토 12:00~17:00
- 프로그램: 운영 시간 내 선착순 사전 신청 1일 3회 진행
- 공연: 토 18:00~19:00
- 현대 미술, 연극, 디자인 등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동 중인 창작자들이 협업하여 만든 이번 전시를 통해 은평구 안팎의 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요소를 감각하고 나아가 재해석본다.


“어떤 장소와 공간을 구성하는 사물과 생물이 있다. 지금, 우리를 포함한다.
그것들이 지나간 자리에 남거나 사라지는 흔적, 어떤 시간과 기억에 균열을 낸다.
그 틈을 스치고 드리우는 빛과 어둠 속 존재들의 발화를 포착한다.”

《보이지 않는 선들》은 2020년, 현재 우리를 휘감은 존재들, 보이지 않지만 실재하는 감각들을 포착하고 다시 묻는다. 이를 위해 우리는 ‘은평’이라는 지역 도시의 외형적 구조 및 그 안쪽의 내밀한 요소들을 점, 선, 면으로 바라보기를 시도하였다. 또한, ‘링크’의 사전적 의미와 개념에 머물기보다, 단어 자체가 파생시키는 효과와 이미지에 주목하고 이를 확장하였다. 그 과정에서 떠오른 심상은 자연스럽게 서로의 작업에 영향을 주고, 고착되어 작동할 위험이 다분한 ‘지역성’이라는 개념어(코드)로부터 탈주하며 이탈한다.

전시는 작게는 지역 사회 안, 크게는 이 세계에서 당연해 보이는 것을 향한 우리의 믿음을 분해하여 지금, 여기 존재하는 지역의 내밀한 속내를 역설적으로 드러낸다. 되짚은 기록의 구성요소들은 점이 되어 서로에게 맞닿고 이어져 수많은 선이 된다. 시선에 따라 보이거나 보이지 않는 이러한 감각의 선들은 결국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추상성에 대항하고, 구체적인 어떤 장면이 되어 관객과 조우할 것이라 기대한다.



관객 참여 프로그램

○ 아티스트 김고래와 함께하는 '온전한 대화'

[ON ZONE]이라는 작업의 해설과 함께 연계 작업으로 만들어진 커피 블랜드의 시향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번 작업에서 선보이는 D. FOREST BLEND는 보이지 않아도 작업을 온전히 느낄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만들어졌습니다.

※ 전시장 내에서는 커피 시음이 불가함으로, 개인 텀블러를 지참하시거나, 일회용 잔에 담아드립니다.





더 자세한 정보는 은평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efac.or.kr/sub06/sub01.php?type=view&uid=1776
첨부파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