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공유·소통·확산으로 아티스트리를 키워요.

공연

  • 문화예술단체(기관) 담당자들께서는 승인절차를 거쳐 자유롭게 공연전시정보를 올리실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하는 게시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법률 제 61조’에 의거 처벌을 의뢰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홈페이지에 기재한 내용 중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경우 개인정보를 삭제 조치 후 게시하여야 합니다.
  • 승인절차
    • 공연 전시 정보 등록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승인
    • 공연 전시 정보 게시
  • 승인문의 : 061-900-2151 (경영지원부)
윤미현 작가x윤한솔 연출의 조합으로 세상에 띄우는  (6/19~6/27) 이미지
제 9회 벽산희곡상 수상작!
그린피그의 불온한 상상력을 만나다 〈목선〉
-----------------
2021. 6. 19. ~ 6. 27.
평일 19시 30분, 주말 15시 (월 쉼)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
티켓 예매
인터파크 https://bit.ly/2Rvrr9C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https://bit.ly/3ovKVqZ
-----------------
[관람 문의] 070-4185-4524

아슬아슬한 평화에 길들여진 세대
역사의 이면에 표류한 목선과 사람들

매해 동해안과 일본 해안을 중심으로 북한 목선이 발견된다.
최근에는 강원도에 한 남성이 ‘헤엄 귀순’하여 또 한 번 화제가 되었고,
반대편에서는 탈북민이 다시 북으로 ‘헤엄 월북’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맨몸으로 군사 경계망을 뚫고 남북으로 목숨을 건 도주가 벌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사건이 떠오를 때마다 우리는
사건의 주변에 더 관심을 두게 된다.

작품은 헤엄을 치고 목선에 오르는 이들의 절실함과
그들을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이율배반적인 태도에 주목한다.
잊을 수 없는 역사와 잊고 살아가는 이들,
그것을 이용하는 이들이 공존하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6.25 전쟁은 잊혀져 가는 전쟁이다.
전쟁을 직접 경험했던 세대는 사라져 가고
아슬아슬한 평화에 길들여진 세대는 현실에 안주하고 있다.”
- 2020. 6. 22, 유신모 기자

1953년 정전 협정 이후, 60여 년의 긴 시간 동안 세대교체가 이뤄지며
이제 우리는 전쟁보다 휴전이 더 익숙한 세대가 되었다.
이들에게 전쟁, 북한, 실향민이란 어떤 의미일까?

은 제9회 벽산희곡상을 수상한 윤미현 작가의 희곡으로,
사회의 어둡고 답답한 이야기도 정면돌파하는 오늘 이 시대의 작가 윤미현과
동시대의 단면을 해체하여 무대 위로 재조립하는 윤한솔 연출의 만남으로
작가와 연출의 절묘한 궁합을 보여준다.

작가 윤미현
-제9회 벽산문학상 수상 〈목선〉
〈양갈래머리와 아이엠에프〉, 〈텍사스 고모〉 외 다수

연출 윤한솔
-그린피그 상임연출, 연극원 연출과 교수
〈동시대인〉,〈호신술〉, 〈이야기의 방식 춤의 방식 - 공옥진의 병신춤 편〉,
〈두뇌수술〉, 〈의붓기억〉, 〈치정〉, 〈나는야 연기왕〉, 〈나는야 쎅스왕〉 외 다수

그린피그와 친구되기
Facebook, Instagram, Twitter (@wearegreenpig)
Kakaotalk (채널 검색 '그린피그')
Blog (blog.naver.com/greenpig20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