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코미술관은

아르코미술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산하의 미술관으로서 1974년 당시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전시 공간을 미술단체 및 작가에게 제공하기 위해 종로구 관훈동의 옛 덕수병원 건물을 임차하여 미술회관이라는 이름으로 개관한 것이 첫출발이었습니다. 이후, 1979년 마로니에 공원(옛 서울대학교 터) 내에 한국의 대표 건축가 김수근(金壽根, 1931–1986)이 설계한 건물을 신축, 이전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바로 이웃한 아르코예술극장과 더불어 미술관의 붉은 벽돌 건물은 오늘날 대학로의 대표적 상징물이기도 합니다.

1990년대 이후 공사립 미술관과 상업화랑이 증가함에 따라 대관을 줄이고 점차 기획전 중심으로 전환했고, 2000년도에는 유망신진작가와 대안공간 지원을 목적으로 인사미술공간을 별관 형식으로 개관하였습니다. 이러한 기능의 분화와 전문화의 결과, 2002년도에는 마로니에미술관으로 명칭을 바꾸고 본격적인 미술관 체제 하에 현대미술의 패러다임을 이끄는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또한, 2005년에는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이 민관합의기구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 전환되면서 위원회의 영문 명칭(Arts Council Korea)을 줄인 아르코미술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이후 미술관은 ‘동시대 시각예술 창작의 생산거점’이며, ‘실험성과 국제성을 지닌 시각문화 커뮤니티 공간’을 표방하며 다양한 전시 및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2020년 현재 아르코미술관은 지난해 발표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아르코 비전 2030>이 제시하는 ‘창조의 기쁨을 함께 만드는 예술현장의 파트너’라는 비전과 ‘문화예술을 지원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창조의 기쁨을 공유하고, 가치 있는 삶을 누리게 한다’는 미션, 그리고 ‘예술의 창의성과 다양성 존중, 문화예술 가치의 사회적 확산, 자율과 협력 기반의 기관 운영’이라는 3대 목표에 따라 전시 및 프로그램을 정비하여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르코미술관의 전시 및 프로그램은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며, 장르와 매체를 넘나드는 실험적 예술 활동을 지지합니다. 또한, 인류의 미래와 직결된 사회적 의제를 예술 담론으로 맥락화하고, 예술 활동을 통해 이를 소통함으로써 공공미술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고자 합니다. 지난 45년간 한국 동시대 미술을 이끌어온 주요 작가와 기획자를 배출해온 아르코미술관은 이를 통해 형성된 다양한 국내외 예술 공동체와 사회를 연결하는 매개 공간으로서 시민과 문화예술인에게 사랑받는 미술관이 되겠습니다.

ENGLISH

2020년 미술관 브로슈어(PDF) 다운로드

2019년 미술관 브로슈어(PDF) 다운로드

담당자명 :
노해나
담당부서 :
미술관운영부
담당업무 :
아르코미술관 전시기획 및 운영 등 학예 담당
전화번호 :
02-760-4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