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위, 제37회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 성료

예술위, 제37회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 성료

- 10월 11일(금) 마로니에공원 일원에서 개최…460여 명 참가
- 시 장원 유태양 씨, 산문 장원 남설희 씨, 아동문학 장원 최원실 씨 등 32명 수상의 영예 안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는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 공원에서 ‘제37회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1983년부터 수석문화재단, 동아제약, 동아ST의 후원을 받아 예술위가 개최 중인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여성 백일장으로, 문학 인구 저변 확대와 여성 문학인 발굴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문학에 관심 있는 여성이면 누구나 나이, 직업, 학력 여부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참여가 가능하고, 참가자들은 당일 추첨되는 글제에 따라 시, 산문, 아동문학(동시, 동화) 3개 부문에서 한 부분을 선택해 제한된 시간 안에 글을 짓는다. 각 부문 장원에게는 등단 자격을 부여하며, 주요 문예지를 통해 작품을 발표할 기회를 제공한다.
제37회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은 오랜 전통에 걸맞게 많은 사람(455명)이 참가하여 그 어느때 보다 열기를 더하였다. 참가자들은 당일 현장에서 선정된 ‘약속’,‘어제’,‘가방’,‘일기장’4가지 글제 중 하나를 선택해 제한된 시간 안에 자신의 기량을 뽐냈다.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전효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무처장, 박광순 수석문화재단 이사장,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등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시 부문에서 유태양 씨, 산문 부분 남설희 씨, 아동문학 부문 최원실 씨가 장원의 영예를 안았다.
아동문학(동화) 분야로 참가한 최유현 씨(2010년 생)는 최연소 참가자로 특별상을 수상하였으며, 산문 분야 장원을 수상한 남설희 씨와 아동문학 분야 우수상을 수상한 남샛별 씨는 자매로 동반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예술위 담당자는 “문학을 사랑하는 여성들의 높은 관심과 뜨거운 애정 덕분에 오랜 시간 마로니에 전국 여성 백일장이 이어져 왔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여성 문학인 발굴 및 문학 애호가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료담당자[기준일(2019.10.16)] : 기획조정부 백선기 02-760-4789
게시기간 : 19.10.16 ~

 
공공누리
이 자료는 상업적·비상업적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이 가능합니다. 단, 반드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이라는 출처(특히 사진)를 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대응,‘공연실황 생중계 사업’긴급 추진
코로나19 대응,‘공연실황 생중계 사업’긴급 추진
‘문화예술 코로나19 지원’ 누리집에서 맞춤형 지원 대책 찾으세요
‘문화예술 코로나19 지원’ 누리집에서 맞춤형 지원 대책 찾으세요
전시공간·미술관·화랑 코로나19 피해 복구 앞장선다…예술위, 9억 긴급 지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2020년 시각예술창작산실 전시공간 긴급지원 (지원신청기간:5.11(월)~5.29(금))
코로나 충격, 문화예술인 긴급지원 스타트!
코로나 충격, 문화예술인 긴급지원 스타트!
아르코미술관 5월 8일부터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개최
아르코미술관 5월 8일부터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개최
예술위, 공연예술계 긴급 수혈에 나선다!
2020년 공연장대관료지원 1~2차 공모 공연하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관료 지원 프로젝트)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 이제 CGV에서 본다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 라이브(ARKO LIVE)> 실시 -
공연예술창작산실 공연실황(ARKO LIVE)
예술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사업, 「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공익사업 부문 1위
예술위,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사업, 「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공익사업 부문 1위
예술위, 코로나모금 캠페인 … 돈화문국악당과 손잡다
예술나무로 다시, 봄!(코로나19 모금 캠페인) ~2020.06.30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제58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귀국전 - 역사가 우리를 망쳐 놨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History Has Failed Us, but No Matter*)
담당자명 :
백선기
담당부서 :
기획조정부
담당업무 :
언론사 대응 및 언론홍보·보도자료 관리 총괄
전화번호 :
02-760-4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