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식

Arts Council Korea
아르코의 활동을 공유해드립니다.

보도자료

예술위원회·극지연구소·인천국제공항 협력 남극과 북극을 담은 전시 공동 개최

  • 조회수 1039
  • 등록일 2023.07.26

예술위원회·극지연구소·인천국제공항 협력 남극과 북극을 담은 전시 공동 개최

- 극지에서의 경험을 담은 설치 및 미디어 작가 7인의 작품 공개
- 기후위기, 남극조약, 숭고 등 극지의 자연이 품은 다양한 감각과 이해관계를 조명




[극지연구소 협업전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원회, 위원장 정병국)는 극지연구소(소장 강성호),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와 함께 오는 7월 26일부터 11월 30일까지 극지를 주제로 한 전시 <남극/북극 출발 → 인천공항 도착>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예술위원회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협력하여 개최하는 첫 전시로, 예술위원회와 극지연구소가 운영하는 극지 레지던스에 참가한 김승영, 조광희, 손광주, 김세진, 염지혜, 이정화, 홍기원 작가의 설치 및 미디어 작품 7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극/북극 출발 → 인천공항 도착>이라는 전시 제목처럼 작품을 통해 드러나는 극지의 생생함을 전하고자 하였고, 남극과 북극에서 출발한 작품들이 인천국제공항에 상륙한 장면을 공간 디자인으로 풀어내 관람객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하였다.

특정한 국적이 없는 공간이라는 점, 24시간 운영되어 특정한 시간이 느껴지지 않는 공간이라는 점, 영구히 체류하지 못하고 잠시 머물다 가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공항과 극지는 많은 부분이 닮아있다. 이번 전시는 이렇게 닮은 두 공간, ‘극지’에 잠시 머물렀던 예술가들의 이야기가 ‘공항’이라는 장소에 놓임으로서, 공항을 이용하는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시공간을 초월해 서로 다른 두 공간이 연결되는 색다른 경험과 그 이면의 다채로운 면모를 깊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계획이다.

극지의 풍경이 담긴 작품에는 남극과 북극의 험난한 환경에 스스로 뛰어들어, 가장 가까이에서 극지를 마주하며 여름을 보낸 예술가들의 경험과 극지가 품고 있는 서로 다른 이야기가 녹아있다.

예술위원회 정병국 위원장은 “기후위기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고조되며 남극과 북극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지금, 이번 전시는 누구나 알지만 아무나 갈 수 없는 극지를 예술가의 눈을 빌려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는 이트스라TV의 미디어 협찬으로 진행되며, 오는 11월 30일까지 4개월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내 전시공간(253번 게이트 인근)에서 계속된다.

자료담당자[기준일(2023.7.26.)] : 기획조정부 이준형 02-760-4790
게시기간 : 23.7.26. ~

공공누리의 제 1유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정책연구자료 저작물은 "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 조건에 따라 저작물의 출처를 표시하셔야 하며,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하고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합니다.

담당자명
백선기
담당부서
예술정책·후원센터
담당업무
기관 및 사업 언론홍보 총괄
전화번호
02-760-4789